BBN Radio
천국으로 가는 길라디오 방송성경 대학대화방참고자료언어선교후원상담/문의
등록하기|과목보기|FAQ|강의 스트리밍 도움말|성경대학 소개|전도 도구|학생들소감|
학생 로그인
재학생
사용자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용자 이름 찾기
아직 학생이 아닙니다.
바디매오가 예수님을 만나 눈을 뜨고
신약성경 마가복음 10장 46-52절을 보면 예수님께서 시각장애인 거지 바디매오를 고쳐주신 사건이 나옵니다. 바디매오가 길가에 앉아 구걸을 하고 있는데 어느 날 많은 사람들이 지나가는데 소리가 들렸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인가 궁금해 하고 있을 때 누군가가 “나사렛 예수께서 지나가신다”고 일러주었습니다. “나사렛 예수”란 말에 그의 귀가 번쩍 뜨였습니다. 예수님께서 혈루중환자, 중풍병자, 나병환자, 시각장애인 등 수많은 병자들을 고쳐주셨다는 것을 그가 들어 알고 있었고, 그의 눈도 예수님이라면 능히 고쳐주실 수 있다는 것을 그가 믿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 “나사렛 예수”가 바로 지금 자기 앞으로 지나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 말을 듣고 그는 큰 소리로 “다윗의 자손 예수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외쳤습니다. 그가 예수님을 “나사렛 예수”가 아니라 “다윗의 자손”이라고 부른 것을 우리는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것은 그가 예수님을 메시야로 믿고 있었음을 말해주는 것입니다. 그는 비록 시각장애인 거지였지만 정말 중요한 사실을 알고 있었습니다.

오늘날에도 사람들이 꼭 알아야 할 것이 있는데 그것은 예수님이 메시아요, 예수님만이 인간들을 구원해 주실 수 있다는 구세주라는 것입니다.

바디매오가 큰 소리로 예수님을 부르자 사람들은 조용히 하라고 그를 꾸짖었습니다. 그런데 그는 지금 조용히 있을 형편이 아닙니다. 왜냐하면 지금 예수님을 만나지 못하면 다시는 기회가 없을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는 더 큰 소리로 외쳤습니다. “다윗의 자손 예수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그가 외치는 소리를 듣고 예수님께서 가시던 걸음을 멈추고 서셨습니다. 그리고 그를 오게 하셨습니다. 얼마나 기다리던 순간입니까! 바디매오는 겉옷도 내버리고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더듬더듬 예수님께로 나아갔습니다. 그에게 예수님께서 물으셨습니다. “네게 무엇을 하여 주기를 원하느냐?” 바디매오가 대답합니다. “보기를 원합니다” 지금까지 바디매오는 사람들에게 돈을 구하며 살았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는 돈을 구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진짜 돈이 아니라 눈을 뜨는 것이며, 예수님은 그의 눈을 뜨게 해주실 수 있는 분임을 그가 믿었기 때문입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자기 자신의 진짜 필요가 무엇인지를 알지 못합니다. 그리고 누가 자신의 진짜 필요를 해결해 줄 수 있는지도 모릅니다. 사람들의 진짜 필요가 무엇일까요? 돈입니까? 건강입니까? 그런 것도 물론 필요합니다. 그러나 사람의 진짜 필요는 그런 것들이 아니라 구원받는 것입니다. 구원받지 못해 영원히 멸망한다면 이 땅에서 건강하게 잘 산 것이 무슨 큰 의미가 있겠습니까! 그러므로 사람의 가장 큰 필요는 구원받고 삶과 죽음의 문제를 해결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예수님만이 해결해 주실 수 있습니다. 그래서 돈을 구하고, 건강을 구하고, 명예를 구하고, 쾌락을 구합니다. 거기에 행복이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참 행복은 구원받고, 영생을 소유할 때 오는 것입니다. 바디매오가 예수님을 만나 눈을 뜨고, 새 삶을 살게 된 것처럼 당신도 예수님을 만나 광명을 찾고 새로운 삶, 행복한 삶을 살아보시기 바랍니다.


작성자   BBN 성경대학    작성날짜  7/27/2010 1:45 PM
조회수  4189


Login                                                                                           온라인 성경   Copyright   개인정보 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