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N Radio
천국으로 가는 길라디오 방송성경 대학대화방참고자료언어선교후원상담/문의
등록하기|과목보기|FAQ|강의 스트리밍 도움말|성경대학 소개|전도 도구|학생들소감|
학생 로그인
재학생
사용자 이름:
비밀번호:


비밀번호 찾기
사용자 이름 찾기
아직 학생이 아닙니다.
위로가 필요하십니까?
사도바울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는것 때문에 정말 많은 고난을 당했습니다. 고린도후서 11장 23b-27절에 기록된 그의 말을 한번 들어보십시오.

“내가 수고를 넘치도록 하고 옥에 같히기도 더 많이 하고 매도 수없이 밎고 여러번 죽을 뻔하였으니 유대인들에게 사십에서 하나 감한 매을 다섯 번 맞았으며 세번 태장으로 맞고 한 번 돌로 맞고 세 번 파선하고 일 주야를 깊은 바다에서 지냈으며 여러 번 여행하면서 강의 위험과 강도의 위험과 동족의 위험과 이방인의 위험과 시내의 위험과 광야의 위험과 바다의 위험과 거짓 형제 중의 위험을 당하고 또 수고하며 애쓰고 여러 번 자지 못하고 주리며 목마르고 여러 번 굶고 춥고 헐벗었노라.”

이정도 고난을 당했으며 복음 전하는 일을 그만두거나, 신경쇠약이나 우울증에 걸릴 것 같은데 사도 바룰은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가 무엇인줄 아십니까? 그에게는 위로하시는 하나님, 힘주시는 하나님이 계셨기 때문입니다.

고리도후서 1장 8-9절에서도 사도 바울은 힘에 겹도록 심한 고난당한 것을 할합니다. 살 소망까지 끊어졌고, 사형선고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그가 어떻게 된 줄 아십니까? 죽지 않았습니다. 하나님께서 그를 건져주셨습니다. “그(하나님)가 이같이 큰 사망에서 우리를 건지셨고 또 건지실 것이며 이 후에도 건지시기를 그에게 바라노라” (고후1:10)

사도 바울이 체험한 하나님은 “구원의 하나님”이셨습니다. “위로의 하나님”이셨습니다. 고린도후서 1장 3절에서 사도 바울은 하나님을 “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하나님이시요 자비의 아버지시요 모든 위로의 하나님”이라고 했습니다. “모든 위로의 하나님”이라는 말은 하나님은 우리가 어떤 종류의 고난을 당해도 위로해 주실 수 있는 분이라는 뜻입니다.
고난이 올 때 당신은 어디서 위로를 찾습니까?

BBN성경대학의 “40100 욥” 강의를 공부해 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작성자   BBN 성경대학    작성날짜  3/17/2016 10:22 AM
조회수  2307


다음: 고난 주간
Login                                                                                           온라인 성경   Copyright   개인정보 보호정책